5호 태풍 ‘송다’ 북상...제주 영향 모레까지 최대 150mm 비 예보
5호 태풍 ‘송다’ 북상...제주 영향 모레까지 최대 150mm 비 예보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30 18:15
  • 수정 2022-07-3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송다가 북상하는 가운데 30일 오전 제주 쇠소깍해변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에 시속 35~65㎞의 강풍과 함께 50~150㎜의 비를 예보했다. 현재 추자도를 포함한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송다는 시속 28㎞로 일본 가고시마 서쪽 해상에서 서진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제5호 태풍 송다가 북상하는 가운데 30일 오전 제주 쇠소깍해변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에 시속 35~65㎞의 강풍과 함께 50~150㎜의 비를 예보했다. 현재 추자도를 포함한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와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송다는 시속 28㎞로 일본 가고시마 서쪽 해상에서 서진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제5호 태풍 송다의 간접영향권에 든 제주는 30일 오전부터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모레까지 강한 비바람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송다는 중국 상하이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6h㎩(헥토파스칼)이고, 최대 풍속 시속 72㎞에 강풍 반경은 170㎞다.

제주는 모레까지 송다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양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 산지는 300㎜ 이상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산지를 제외한 제주 전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산지에는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측된 만큼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현재까지 태풍으로 인한 제주의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송다가 이날 제주 남쪽 먼바다를 지나 다음 달 1일 새벽 서해먼바다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