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단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움직임 당장 멈춰야"
소상공인 단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움직임 당장 멈춰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0 14:49
  • 수정 2022-08-1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규제심판제도를 통해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서울 한 대형마트에 영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부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규제심판제도를 통해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서울 한 대형마트에 영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소상공인 단체들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와 온라인 배송 규제 완화 움직임을 멈출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상인연합회,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10일 오후 소공연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업 유통 강자와 골목상권 소상공인의 공정하지 못한 경쟁 상황을 바로잡을 것"을 요구했다.

오세희 소공연 회장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은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과 근로자의 건강권, 대규모 점포와 중·소유통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으로 작동했다"며 "골목상권과 동네수퍼마켓, 전통시장 소상공인은 생존을 위한 마지노선이자 울타리였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유통환경의 급격한 변화는 대기업과 소상공인을 가리지 않고 다가온 현실"이라며 "유통환경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한 결과 소상공인과 대형마트의 점유율은 모두 감소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이 지난달 국민제안 투표를 받은 결과 대형마트 의무휴업이 약 59만개의 좋아요를 얻으며 1위로 선정됐다. 

국무조정실은 지난 4일 규제심판회의를 열고 대형마트 영업제한 규제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실은 국민투표 과정에서 중복전송(어뷰징)이 발견됐다며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