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압수수색 이어 검찰 출두... 묵비권 행사
트럼프, 압수수색 이어 검찰 출두... 묵비권 행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1 09:05
  • 수정 2022-08-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각) 뉴욕주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살고 있는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CNN은 이날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으며 수정헌법 5조 권리와 뉴욕 법무장관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일가가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 호텔과 골프장 등 부동산의 자산가치를 축소하면서 은행 대출을 받을 때는 자산가치를 부풀렸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다. 

트럼프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장녀 이방카 트럼프도 지난주 검찰의 심문을 받았다. 이 문제를 3년 넘게 수사 중인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그룹의 행위가 사기성이 짙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는 이날 자신이 만든 사회관계망 트루스에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마녀사냥을 계속하기 위해 제임스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인종차별론자인 뉴욕주 검찰총장을 만나게 됐다"며 "나는 수정헌법 5조에 따라 검찰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흑인 여성인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을 "인종차별론자"라고 부르면서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대다수인 자신의 지지자들을 자극했다.

트럼프는 FBI의 압수수색에 이은 검찰 출두를 모두 정치적 의도를 가진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큰 논란에도 불구하고 오바마와 클린턴은 결코 수색을 당하지 않는다"며 "나를 향한 정치 공세"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