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밥 짓기’ 새마을금고, 성희롱·직장 내 괴롭힘 확인
‘여직원 밥 짓기’ 새마을금고, 성희롱·직장 내 괴롭힘 확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7 11:08
  • 수정 2022-09-2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구축신협도 여직원 차별, 체불 등 밝혀져
ⓒ새마을금고 홈페이지
ⓒ새마을금고 홈페이지

여성 직원에게 밥 짓기와 설거지, 빨래 등을 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어난 전북 남원의 동남원새마을금고에서 성희롱과 성차별, 직장 내 괴롭힘이 사실로 드러났다.

27일 고용노동부는 전북 남원의 동남원새마을금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결과 다수의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용부 조사 결과 동남원새마을금고에서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성차별 등 다수의 노동관계법 위반사항 확인됐다. 이사장을 비롯한 사용자와 지점장 등이 직장에서의 지위나 관계상의 우위를 이용해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정신적·신체적인 고통을 준 사실이 밝혀졌다.

고용부는 이러한 행위가 특정 개인의 문제보다는 잘못 형성된 불합리한 조직문화로 인해 다수의 관리자들에 의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또 동남원새마을금고에서 상급자가 직장 내의 지위를 이용해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한 직장 내 성희롱 사실도 확인했다.

 “이사장과 이사들에게 술을 따라 드려야 한다” 등의 발언이 실제 있었도 고용부는 밝혔다.

남직원에게는 피복비 30만원, 여직원은 10만원이 지급되는 등 차별도 드러났다.

고용부는 전·현직 근로자 연장근로수당, 연차미사용수당 등 총 7600만원의 체불임금을 적발했고, 최저임금 위반 등의 노동관계법 위반사항도 추가로 확인했다.

남원새마을금고 사례와 비슷한 직장 내 괴롭힘 등이 알려진 대전 ‘구즉신협’에 대한 특별감독에서도 차별 사례가 확인됐다. 

구즉신협에서는 회의·술자리 등 폭언, 모욕적 언행,업무시간 외 현수막 설치, 전단지 배포 등 부당한 업무지시, 자녀 등·하원이나 약국, 세탁소, 담배 등 개인적인 용무 지시, 여직원에게 회식 자리에서 술 따르기 강요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고용부는 밝혔다.

고용부는 전·현직 근로자 휴일수당, 연차미사용수당 등 총 1억 3770여만원의 체불임금과 최저임금 위반 등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고용부는 특별감독 결과를 토대로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사법처리, 과태료 부과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직장내 괴롭힘, 성차별적 문화 등 전반적인 조직문화 개선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지도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이번 사례가 일부 지점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새마을금고, 신협에 대한 기획감독을 10월부터 추가로 실시하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