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구피임약, 난소암·자궁내막암 위험 크게 낮춰
경구피임약, 난소암·자궁내막암 위험 크게 낮춰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0.12.18 10:26
  • 수정 2020-12-1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스웨덴 웁살라(Uppsala) 대학의 오사 요한손 병리학 교수 연구팀은 현지시간 17일 경구피임약이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춰 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1939~1970년 영국에서 태어난 여성 25만 6661명의 유전 정보와 건강 정보가 담긴 바이오뱅크(Biobank)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경구피임약을 복용한 여성은 사용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발생률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는 경구피임약을 끊은 15년 후에도 지속돼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위험이 약 50% 낮았다. 심지어 약을 끊은 지 30~35년이 지난 후에도 위험 감소 효과가 감지됐다.

반면 경구피임약 복용 시 유방암 위험 증가는 별로 크지 않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러한 작은 유방암 위험 증가도 경구피임약을 끊으면 몇 년 안에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단기간 위험이 약간 높아질지 모르지만, 유방암의 평생 위험은 경구피임약을 사용한 여성이나 전혀 사용하지 않은 여성이나 차이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난소암과 자궁내막암은 가장 흔한 부인암 중 하나로 평생 위험도는 2%가 넘는다.

자궁내막암은 자궁 안의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과잉 증식하는 질환으로 과체중, 조기 초경(12세 이전), 늦은 폐경(51세 이후)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자궁내막암은 조금 더 흔하지만 증상이 더 명확해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사망률이 낮다.

그러나 난소암은 신체의 다른 부위로 이미 퍼지기 전까지는 종종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가장 치명적인 암 중 하나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암 연구협회 학술지 ‘암 연구(Cancer Research)’ 최신호에 수록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