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 안한 진돗개가 사람 물어…견주 벌금 500만원
목줄 안한 진돗개가 사람 물어…견주 벌금 500만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2 10:21
  • 수정 2021-02-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여성신문
법원 ⓒ여성신문

목줄을 제대로 착용시키지 않은 채 진돗개를 산책시키다 사람을 물어 다치게 한 주인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12일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60대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28일 오전 5시 20분께 화천군 논길에서 진돗개 2마리를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하지 않은 채 산책시키다 그중 1마리가 산책 중이던 70대 여성 B씨를 물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오른 손목과 팔 부분을 물린 B씨는 피부이식 수술을 받았고, 수술 후에도 약 3주간 경과 관찰이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당시 목줄이 풀린 진돗개 2마리 중 1마리는 B씨가 데리고 있던 반려견을 물었고, B씨는 이를 막으려다 또 다른 1마리에게 물렸다.

박 판사는 "피고인 스스로 진돗개 2마리를 살처분해 재발 우려를 없앤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